홈 < 뉴스 < 클럽뉴스
대구FC, 공격수 이진호 영입!
게시글을 twitter로 보내기
등록일: 2012-01-10 16:54:37  조회수:3512

  · 모아시르 감독이 원하던 타켓형 스트라이커 보강! 팀 전력 강화에 성공!
  · “8강 진입이 목표? 내친김에 더 높은 순위까지 올라갈 수 있도록 하겠다!”

 

대구FC(대표이사 김재하)가 10일(화) 울산현대(이하 울산)에서 오랫동안 활약해온 이진호를 영입하며 공격강화에 성공했다.
   
이진호는 2000년 브라질 크루제이루 EC 유소년팀, 2002년 이탈리아 키에보에서 뛰었으며 2003년 울산에서 K리그에 데뷔한 이래 지금까지 총 169경기에 출전해 33골 9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2005년에는 K리그 플레이오프 성남전에서 결승골을 기록해 팀을 챔피언 결정전으로 이끌었으며, 챔피언 결정전에도 출전하는 등 울산의 리그 우승에 공헌한 바 있다.

 

이진호의 장점은 184cm의 건장한 체격에서 나오는 강함 힘과 골에 대한 집중력이다. 또, 유연성과 순간속도도 좋아 대구FC의 8강 진입에 큰 보탬이 될 전망이다.

 

입단 계약을 마친 이진호는 “과거 대구와 상대하면서 끈기 있고 조직력이 좋은 팀이라는 느낌을 많이 받았다. 팀에 빨리 적응해 목표달성을 위해 헌신 하겠다.”라며 소감을 밝혔다.

 

대구 입단 계약을 마친 이진호는 곧바로 선수단에 합류해 10일 밤 11시 55분 인천공항을 통해 대구의 전지훈련지인 브라질에서 시즌 준비에 돌입한다.

 

한편, 대구는 이진호 영입과 함께 이근호의 이적료를 챙기는 등 실속 있는 이적 트레이드를 성사시키면서 구단 재정에도 숨통을 틔었다.

 

 

『이진호 공식 입단 인터뷰 전문』

 

Q. 입단 소감?
A. 처음 대구 입단제의를 들었을 때, 구단이 먼저 나를 영입대상으로 지목해주셔서 영광으로 생각했다. 감독님, 코칭스태프는 물론이고 팬들과도 소통에 힘쓰겠다. 또한, 팀 목표순위에 도달할 수 있도록 헌신하겠다.

 

Q. 과거 이진호 선수가 바라본 대구의 이미지는 어땠나?
A. 대구를 상대로 지금까지 5골을 기록했다. 하지만 골과는 별개로 상대 수비수들의 대인마크가 강해 늘 까다로운 상대로 여겼다.

 

   대구는 전통적으로 끈기가 있고, 조직력이 탄탄한 활발한 팀이다. 특히 2005년 시즌 외국인 선수 산드로를 인상 깊게 봤었다. 작은 체구에도 불구하고 자신이 중심이 되어 공격을 이끌어가는 모습이 아직도 기억난다. 이제 대구 소속이 된 만큼 나도 산드로처럼 대구 공격의 중심이 되겠다.

 

Q. 개인적인 시즌목표가 있다면?
A. 개인목표는 중요하지 않다. 몇 골, 몇 도움을 하겠다는 수치상의 목표보다는 경기장 안에서 숨통이 끊어질 때까지 뛰어 팀 승리에 공헌하겠다. 팀 목표가 8강 진입으로 알고 있는데 너무 꿈이 소박한 것 같다.(웃음) 내친김에 이보다 더 큰 순위를 목표로 노력하겠다.

 

『이진호 프로필』

 

○ 성    명 : 이진호
○ 생년월일 : 1984년 9월 3일
○ 포 지 션 : FW
○ 신장/체중 : 184cm/82kg
○ 출신학교 : 학성중 - 학성고 - 울산과학대
○ 경    력
  - 03 ~ 05 울산현대 29경기 출전 5골 1도움
  - 06 ~ 07 광주상무(군복무) 29경기 출전 4골 1도움
  - 08 ~ 10 울산현대 67경기 출전 15골 6도움
  - 10 포항 스틸러스(임대) 12경기 출전 4골 1도움
  - 11 울산현대 26경기 출전 5골
  - 총 169경기 출전 33골 9도움

 
대구FC, 멀티플레이어 최원권 영입
 
지역 출신 수비수 전형섭도 합류 수비라인 강화대구FC가 30일(수) 멀티플레이어 최원권과 지역 출신 수비수 전형섭을 영입했다.2000년 프로에 데뷔한 베테랑 측면 수비수 최원권은 K리그에서 총 274경기에 출전, 11득점, 19도움을 기록했다. 특히, 측면 수비수 뿐만 아니라 공격 가담이 뛰어나 윙어, 중앙 미드필더 등 다양한 포지션을 소화 할 수 있는 멀티플레이어다.최원권은 청소년 국가대표, 동..
2014-07-30 18:31:01
 
 
[리뷰]대구FC, FC안양에 아쉬운 1-2 패배
 
대구FC가 26일(토) 19시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K리그 챌린지 20라운드 FC안양과의 경기에서 1-2로 패했다.안양을 홈으로 불러들여 2위 탈환에 나선 대구는 황순민, 조나탄을 최전방에 내세우고 마테우스, 김대열, 안상현, 노병준이 좌우측면과 중앙에서 지원사격했다. 이양종이 골문을 지키고 김동진, 노행석, 허재원, 이준희가 포백을 구축했다.전반 초반 홈팀 대구는 조나탄, 황순민, 노병준을 앞..
2014-07-26 21:59:00
 
 
[프리뷰]승점 3점, 그 이상의 경기!
 
대구FC, 안양과 2위 자리 놓고 진검승부오는 26일(토) 오후 7시 대구스타디움에서 K리그 챌린지 20라운드 최고의   진검승부가 펼쳐진다. 2위 자리를 놓고 격돌하는 3위 대구FC와 2위 FC안양이 그 주인공이다.두 팀은 전반기 내내 2위 자리를 놓고 엎치락뒤치락하며 치열한 경쟁을 벌이고 있다. 7-8라운드, 10라운드, 12-16라운드, 18라운드에는 대구가 2위에 올랐고, 3 라운드, 5-6..
2014-07-24 14:29:39
 
 
노병준, K리그 챌린지 19라운드 위클리 베스트11 선정
 
대구FC의 베테랑 노병준이 ‘현대오일뱅크 K리그 챌린지 2014’ 19라운드 주간 베스트 11에 이름을 올렸다. 대구는 지난 20일 안산과의 원정경기에서 노병준이 올 시즌 마수걸이 골을 터트리며 분전했지만 1대2로 아쉬운 패배를 기록했다.  이날 경기에서 우측 미드필더로 선발 출전한 노병준은 초반부터 수비 가담에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다. 후반 4분 노병준은 페널티 지역 정면에서 이준희의..
2014-07-24 13:23:45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대구은행 참소주 험멜            
대구종합유통단지 대구상수도사업본부 대구도시공사 오월의 정원 세명병원 매일신문 영남일보 대구신문 대구일보 포커스
교차로 소백산水 호식이두마리치킨 농심 아웃백 투썸플레이스 게토레이